금융사는 여성을 비정규직으로 채용한다
상태바
금융사는 여성을 비정규직으로 채용한다
  • 김원혁 기자
  • 승인 2019.03.0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입사원 채용 비정규직, 고졸일수록 여성 비율 압도적 여성 임원 비율은 4.4%에 불과, 여성 임원 할당제 도입해야

금융사가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고용형태는 ‘비정규직’, 학력은 ‘고졸’일수록 여성을 채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승진은 물론 채용 시에도 차별을 받고 있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이하 사무금융노조)은 소속 지부를 대상으로 여성 채용 및 부서장·임원 비율 현황을 조사했다. 사무금융노조는 카드·저축은행·증권·보험·공공금융·상호금융 업종의 90여개 지부가 소속돼 있다.

90여개 지부 중 신입사원 채용과 관련한 조사에 응한 48개 사업장은 2018년 정규직 신입사원 1839명을 뽑았으며 이 중 여성 비율은 45.8%(842명)였다. 반면 비정규직으로 채용한 신입사원 743명 중 여성 비율은 70.0%(520명)에 달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합한 2018년 신입사원 2582명 중에는 52.7%(1362명)가 여성이었다.

여성은 채용 과정에서도 차별을 겪었다. 최종 학력이 고졸인 신입사원 450명 중 무려 84.4%(380명)가 여성이었다. 반면 최종학력이 대졸 이상인 신입사원 2132명 중에서는 46.1%(982명)가 여성으로 나타났다. 학력에 따른 신입사원 여성 비율의 격차는 38.3%포인트에 달했다.

여성이 승진에서 배제되는 유리천장은 여전했다. 사무금융노조 소속 사업장 59개 회사의 올해 2월 기준 전체 임원은 1047명이다. 이 중 여성은 4.4%(46명)에 불과했다. 해당 사업장의 등기임원 309명 중 여성 비율은 3.9%(12명)에 그쳤다.

부서장 역시 여성의 비율이 두 자릿수를 넘지 못했다. 59개 회사 중 차장직급 부서장 2879명 중 여성 비율은 8.3%(240명)에 그쳤다. 부장직급 부서장의 경우 3051명 중 6.6%(202명)가 여성이었다.

사무금융노조 소속 90여개 지부의 전체 직원은 7만4261명이며 이 중 40.7%(3만239명)가 여성이다.

이은순 사무금융노조 여성위원장은 “금융사들은 학력이 낮은 여성을 비정규직으로 채용하는 남성 중심의 위계 구도가 명확하다”며 “임원 여성 할당제 뿐 아니라 각 직급별에서도 일정 비율은 여성으로 하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성 임원 할당제와 관련 해외 사례를 보면 노르웨이는 2003년, 프랑스 2010년, 벨기에 2011년, 네덜란드 2012년, 독일은 2016년에 해당 제도를 각각 도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