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공모 청약 첫날 증거금 8.6조 몰렸다…최대 ‘89.6대 1’ 기록
상태바
빅히트 공모 청약 첫날 증거금 8.6조 몰렸다…최대 ‘89.6대 1’ 기록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10.05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CJENM

[금융계=이유진기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투자자 공모 청약 첫 날인 5일 8조 6천억원이 넘는 증거금이 몰렸다. 

5일 빅히트 공동대표주관사 NH투자증권에 따르면 빅히트는 이날 오전 10시에 일반 공모주 청약을 개시해 오후 4시에 첫날 청약 신청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일반 청약에 배정된 물량은 신주 713만주의 20%에 해당하는 142만6000주이며, 각 증권사별로 NH투자증권이 64만8182주, 한국투자증권은 55만5584주, 미래에셋대우 18만5195주, 키움증권은 3만7039주가 배정됐다.

여기에 첫 날에만 1억2776만여주의 매수주문이 몰려 평균 청약 경쟁률은 89.6대 1을 기록했다. 각 증권사별로 한국투자증권이 114.82대 1, 미래에셋대우 87.99대1, NH투자증권 69.77대 1, 키움증권 66.23대1을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은 8조6242억원으로 집계됐다. 한국투자증권이 약 4조3059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NH투자증권 3조525억원, 미래에셋대우 1조999억원, 키움증권 1655억원 순이었다.

하지만 지난달 청약을 진행한 카카오게임즈에 비해 다소 낮은 성적을 기록했다.  카카오게임즈의 1일차 일반청약 경쟁률은 평균 427.45대 1, 청약 증거금은 16조4140억원이었다. 

한편 빅히트의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은 6일까지 진행된다. 청약 증거금 환불은 8일 증권사 계좌로 자동 이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