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10억인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연봉 1억 사무국장 채용논란
상태바
예산 10억인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연봉 1억 사무국장 채용논란
  • 김수지 기자
  • 승인 2020.10.07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 관계자 “별도로 채용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관련 사진 / 사진=청년투데이DB

[금융계=김수지기자] 전국 17시·도 교육감 모임인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이하 교육감협)에 연봉 1억에 달하는 공무원 3급 상당의 사무국장이 신규채용되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교육감협의 2020년 예산은 10억 5천만원으로 한해 예산의 9%에 달하는 금액을 단 1명의 임금으로 지불하는 셈이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로부터 제출받은 ‘사무국장 채용관련 자료’를 통해, 지난 7월 3일 연봉 9,352만원의 3급 공무원 상당의 계약직 사무국장으로 한 모 전 서울교육청 정책안전기획관을 채용했다고 밝혔다.

교육감협 직제규정에 따르면 한 모 사무국장은 최교진 회장을 보좌하고, 회장의 명을 받아 사무국의 업무를 총괄하는 것을 주 역할로 한다고 명시되어있다.

전교조 해직교사 출신이기도 한 한 모 사무국장을 채용한 것은 교육감협 회장이 된 최교진 세종교육감이다. 최 교육감은 전교조 1세대로 활동한 바 있다.

교육감협 규약을 보면 사무국장의 채용은 별도의 채용과정이 없이 협의회장의 추천으로 할 수 있도록 규정되어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현직 공무원이 아닌 사람이 사무국장을 맡은 적은 없었다고 한다.

교육감협 관계자에 따르면 “그동안 사무국장은 협의회장이 속한 교육청 소속 공무원이 파견 형태로 맡는 것이 관례였다”며 “별도로 채용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했다. 내부 규정에 나온 사무국장의 주요 역할은 협의회장을 보좌하는 것이다.

한 모 사무국장의 계약기간은 최교진 회장의 임기와 같은 2년이다. 시도교육감협의회의 1년 예산은 2020년 기준 10억 5만원으로. 9억 5천만원은 각 교육청이, 1억은 정부의 특별교부금으로 각각 충당된다 .즉 교육감협은 국민의 혈세로 모아진 1년 예산의 약 9%를 협의회장을 보좌하는 단 1명의 사무국장에게 지급한다는 지적이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교육감협의 2017년 예산은 7.5억, 2018년은 9.1억에 불과했다. 지난해 특교 15억을 지원받으며 총 예산이 25억이 되었으나, 올해 특교가 1억으로 대폭 삭감되며 총 예산은 10.5억으로 다시 낮아졌다.

그러나 최 교육감은 올해 7월에 회장에 취임하며 예산이 편성되지 않았던 사무국장을 외부에서 계약직으로 채용하면서 인건비를 집행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 같은 단체에서 몸 담았던 해직교사 출신을 채용하면서 최교진 교육감이 교육감협을 사유화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김병욱 의원은 “1년 예산의 10%를 단 1명의 임금으로 지출하는 단체를 본 적이 없다”며 “더구나 협의회장으로 추대되었다고 연봉 1억의 직책을 누구든지 마음대로 임명할 권한이 주어진다는 것을 어느 국민이 이해하겠는가”고 비판했다.

한편 이러한 논란에 대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했으나 전화가 닿지 않아 입장을 들을 수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