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영 의원, 6월 한 달 아파트 거래 건수 35%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집중
상태바
김주영 의원, 6월 한 달 아파트 거래 건수 35%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집중
  • 조성준 기자
  • 승인 2020.10.08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6월 한달에만 아파트 1만 2,286채 매수 17년 대비 올해 7개월 새 2.7배 약 5만채 폭풍매수

[금융계=조성준기자] 폭등하는 집값을 잡기 위해 정부가 ‘7·10 대책’을 내놓기 한 달 전, 법인들이 아파트 싹쓸이 매수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6월 한 달, 법인이 사들인 아파트가 1만2,286채에 달했다. 이는 한 달 전인 5월 매수량의 58.4% 증가 규모며, 1년 전인 2019년 6월과 비교했을 때도 2.5배로 폭증한 수치다. ‘7·10 대책’을 앞두고 불안심리가 가중될 때 법인들이 공격적으로 아파트 매수에 나서며 집값 상승을 부추겼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주영 의원(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포시갑)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최근 3년간 국내 부동산 거래현황>을 받아 분석한 결과 올해 7월까지 7개월간 법인이 사들인 부동산이 8만299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4만9,541채가 아파트이며, 전체 아파트 매수 중 24.8%(1만2,286채)를 ‘7·10 대책’이 나오기 직전인 6월 한 달 동안 사들였다.

최근 3년(2017~2019년)간 법인의 매월 평균 아파트 매수는 2,554채다. 2020년 7월까지 추가 합산해도 월평균 매수량은 3,290채 수준이다. 6월을 제외하고 올해 매수량이 가장 높았던 3월 매수량이 7,898채인 것을 감안하면 지난 6월 아파트 매수량 1만2,286채는 비상식적인 거래량이다.

6월 한 달간 아파트를 사들인 법인은 4,949곳으로, 전체 1만2,286채 가운데 4,346채가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위치해 있다.

6월 법인의 아파트 매수량은 전달(7,754채) 대비 58.4% 증가했으며, 1년 전인 2019년 6월 4,822채 대비 2.5배로 늘어난 수치다. 특히 올해 1월부터 7월까지의 법인 아파트 매수량(4만9,541채)은 2017년 한 해 매수량(1만8,696채)보다 2.65배 증가한 것으로, 증가율로 따지면 165% 규모에 이른다. 2018년과 2019년의 전체 법인의 아파트 매수는 각각 3만5,809채와 3만7,439채다.

정부는 치솟는 집값을 잡고 주거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부동산 대책 발표를 예고하자 올해 5월부터 아파트 매수량이 늘기 시작하더니 대책 한 달 전인 지난 6월 아파트 매수량이 급증했다. 실제 내국인의 아파트 매수량은 올해 4월과 5월 각각 7만6,986채와 9만3,076채에서 6월 14만4,525채로 급증했다.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7월 내국인 아파트 매수는 16만5,049채로 증가했다.

김주영 의원은 “정부의 집값 안정 대책을 앞두고 시장 불안심리를 이용해 법인들이 비상식적인 아파트 매수에 나서며 집값 상승을 부추겼다”며 “정부 ‘7·10 대책’ 발표 전 다주택자들이 법인을 통해 보유세와 양도세 부담을 줄이기 위해 투자자들이 법인을 설립해 부동산 거래에 나선 것은 아닌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