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전력손실로 인한 손실금액 8조원 달함
상태바
한국전력, 전력손실로 인한 손실금액 8조원 달함
  • 김충구 기자
  • 승인 2020.10.1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계=김충구기자] 최근 5년간 한국전력공사의 전력 손실로 인한 손실금액이 8조 3,81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한전 송배전 과정에서 발생한 전력손실 금액이 1조 8,099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부문별로는 송변전 과정에서 844만 5,564MWh, 배전과정에서 1,055만 4,911MWh 등 전체 1,900만 475MWh의 전력이 손실된 데에 따른 것이다.

이는 같은 기간 한전의 전력구입 금액 51조 4,882억원의 3.52%에 해당하는 것으로 전년(2018년)의 1조 8,521억원과 비교해서는 감소했지만, 2015년 1조 5,447억원과 비교하면 2,652억원가량 증가한 것이다.

신영대 의원은 “전력 설비 증가에 따라 손실량도 함께 증가할 수밖에 없지만. 한전과 전력소비자 모두에게 부담이 되는 만큼 손실 저감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5월 중소기업중앙회가 실시한 중소제조업체 대상 조사에서도 조사기업의 94.0%가 전기요금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