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연구원, 저신용자 금융실태 정기 설문조사 실시
상태바
서민금융연구원, 저신용자 금융실태 정기 설문조사 실시
  • 김충구 기자
  • 승인 2020.11.06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금융연구원, 11월 9일부터 한 달간…‘네이버페이’‧‘토스’ 등 참여
조성목 서민금융연구원장

[금융계=김충구기자]  서민금융연구원(원장 조성목)은 오는9일부터 저신용자를 대상으로 금융이용실태 ‘2020년 정기설문조사’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11월 9일(월)부터 진행되는 이번 조사는 ‘코로나19’ 상황이 저신용자의 금융이용 형태에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연구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금연의 설문조사는 최근 3년 동안의 금융이용 형태에 대해 실시되어 변화의 추이를 살펴볼 수 있으며, 매년 같은 기간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시계열 분석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조성목 원장은 “매년 대대적 설문을 하고 이를 분석한다는 게 쉬운 작업은 아니지만 해를 거듭할수록 많은 기관이 참여해 주어 힘을 얻고 있다”며 “불법사채로 전이되는 규모와 부채문제가 가정에 미치는 영향은 물론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이 저신용자의 금융환경을 어떻게 변화시키고 있는지에도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작년 설문조사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대부업체에서조차 대출이 거절된 저신용자 중 약 30%는 가족 등 주변으로부터 급전을 해결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 중 70%는 변제하지 못해 저신용자의 부채가 가족에 전이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게다가 불법사채에서 돈을 빌린 경우도 작년 한 해동안 19만 명이나 되는 것으로 추산되었다.

서금연에 따르면 올해 설문에는 ‘네이버페이’(네이버파이낸셜)가 후원기관으로 참여해 설문의 표본이 예년에 비해 더 충실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작년에는 ‘토스’‧‘뱅크샐러드’ 등 핀테크업체들이 설문에 참여해 2만 2천명 이상의 유효설문을 확보한 바 있다. 이들 업체들은 올해도 참여한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네이버파이낸셜을 비롯해 한국신용정보원‧NICE평가정보․코리아크레딧뷰로(KCB)․SCI평가정보 등 신용정보기관, 서민금융진흥원․한국자산관리공사 등 정책금융상품 담당기관, 한국대부금융협회‧한국소비자금융협의회 등 서민금융 자율규제기관, 사회연대은행‧더불어사는사람들 등 서민금융관련 대안금융기관, ‘토스’․‘뱅크샐러드’ 등 핀테크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다음 달 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설문참여는 서금연 홈페이지와 참여기관 인터넷사이트에서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이메일을 통한 조사도 진행되며 1인이 중복해서 설문에 참여할 수는 없다.

이번 설문조사 응답자에 대하여는 참여 신용정보기관의 1개월 무료 이용권과 추첨을 통해 모바일 상품권을 제공한다.

한편 연구원은 저신용 금융이용자에 대한 설문조사와 함께 대부업체를 대상으로 같은 기간 동안 설문을 별도로 진행한다.

2019년 설문조사는 2020년 1월에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내년 초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