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강동 엔지니어링 복합단지’ 산업단지계획 구청 승인
상태바
SH공사, ‘강동 엔지니어링 복합단지’ 산업단지계획 구청 승인
  • 장효남
  • 승인 2020.11.12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 조감도. 사진=SH공사

[금융계=장효남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세용)가 서울 강동구 상일동 404 일원 7만8000여㎡에 추진하는 ‘강동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이 강동구청의 승인을 받았다.

12일 SH공사에 따르면 해당지역 사업은 마곡 R&D산업단지에 이은 두 번째 산업단지 조성사업으로 엔지니어링산업을 기반으로 3D설계, PM관리, O&M 등을 접목한 디지털 엔지니어링 복합단지로 조성된다.

2011년 예비 지정을 시작으로, 5차례의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번에 최종 승인이 났으며 보상과 단지설계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2021년 말 착공, 2022년 중 용지 공급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된다.

SH공사는 산업통상자원부 및 서울시, 강동구와 협력을 통해 단지 내 디지털 엔지니어링 전문인력 양성 및 창업지원 공공시설 유치 등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를 적극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김세용 사장은 “이번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시작으로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 적극 나설 것”이라며 “SH공사가 목표하는 공공디벨로퍼로서 역할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