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노조 “함영주 부회장 자기 생존 위해 소송 남발하고 있어“
상태바
하나은행 노조 “함영주 부회장 자기 생존 위해 소송 남발하고 있어“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12.26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영주 부회장 /사진=청년투데이DB
함영주 부회장 /사진=청년투데이DB

[금융계=이유진기자] ] KEB하나은행 노동조합이 “함영주 부회장은 사과와 책임은 커녕 소송을 남발하며 자기 생존을 위해 은행의 생명과 같은 ‘공정과 신뢰’를 볼모로 닥치는 대로 소송을 불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지난 24일 성명서를 통해 이와 같이 밝히며 “KEB하나은행은 현재 존립기반 마저 흔들리며 총체적인 위기를 맞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나은행 노동조합은 “대외적으로 가장 중요한 ‘손님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고, 연일 언론으로부터 부정적 뉴스의 단골이 되고 있다”며 “대내적으로는 패거리 문화로 인해 조직이 철저히 붕괴되고, 직원들은 자괴감에 빠져 떠나가는 손님들을 바라보며 탄식만 터져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은행 임원들이 지주사에 겸직하는 구조를 만들어 은행을 좌지우지하며 1/N, 읍소영업, 자뻑실적, 줄세우기 등 영혼까지 털어내는 영업을 강요하고, 니편 내편을 갈라 인사 특혜와 보복을 통해 조직을 사유화했다”며 “직원들의 염원인 승진과 임단협 협상에도 개입하고 지속적으로 노동조합에 대한 부정적인 메세지를 내는 등 협상력을 떨어뜨리며 조합원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초래하였다”고 재차 주장했다.

하나은행 노조는 “함영주 부회장은 현재 진행중인 채용비리의 핵심 인물이며, 당시 은행장이었던 부회장이 부하 직원에게 책임을 떠 넘기고 수십 명의 직원들을 동원하여 법정에 세우고 있다”며 “직원들에게 충성을 강요하며 짜여진 진술이 강압되는 상황, 임원들이 일은 안하고 법정에 개근하며 눈도장을 찍는 한심한 풍경이 수년째 매월 반복되고 있으며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노조는 함영주 부회장의 퇴진을 촉구하며 모든 소송을 취하하라고 재차 주장했다.

노조 측은 성명서를 마무리 하며 “나만 옳다는 아집과 독선 그리고 패거리 문화는 하나은행의 병폐이며 장애물이다”며 “부정과 특혜가 판을 치는 시대를 떠나 보내고, 공정한 경쟁이 보장되며 선량하고 묵묵히 일하는 사람이 성공하는 문화로 바꿔나가야 한다”고 힘주어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