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옴브레 무에르토’ 리튬 염호 12배이상 가치 급등
상태바
포스코, ‘옴브레 무에르토’ 리튬 염호 12배이상 가치 급등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1.03.03 2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계=김시온기자] 최근 중국 탄산 리튬 현물 가격이 폭등함에 따라, 지난 2018년 포스코가 인수한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토’ 리튬 염호의 가치가 급등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탄산 리튬 현물 가격은 지난해 7월 기준으로 톤당 5천 달러였지만, 올해 2월 톤당 1만 1천 달러를 기록해 2배이상 급등했다.

특히 포스코는 지난해 말 ‘몽고메리社’의 매장량 검증을 통하여 염호의 리튬 매장량이 인수 당시 추산한 220만톤 보다 6배가량 늘어난 1,350만톤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현재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의 전기차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전기차 베터리의 필수 소재인 리튬 가격이 계속해서 상승 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앞으로의 가격이 더 오를 것 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한편 포스코는 리튬 이외에도 이차전지를 구성하는 양극재 핵심 원료인 니켈 투자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니켈은 리튬과 함께 배터리의 성능과 직결되는 소재로, 폐배터리를 활용한 리사이클링 사업과 호주 등 니켈 광산 투자를 통해 배터리용 니켈 공급을 자체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포스코측은 설명했다.

이러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포스코는 오는 2030년까지 이차전지소재의 원료인 리튬, 니켈, 흑연 등의 자체 공급체계를 만들고, 포스코케미칼은 이를 원료로 양극재 40만 톤, 음극재 26만 톤 생산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