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2010년 이후 사업지 직원 보상여부 전수조사
상태바
SH공사, 2010년 이후 사업지 직원 보상여부 전수조사
  • 김선근 기자
  • 승인 2021.03.0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계=김선근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사장 김세용)가 4일 LH공사 직원들의 개발예정지 토지매입 사건과 관련 공사가 시행한 모든 사업지에서 직원 및 직원가족이 위법하게 보상을 받은 사실이 있는지를 전수조사한다.

조사 대상은 2010년 이후 시행한 마곡지구, 고덕 강일지구 등 총 14개 사업지로 조사결과 해당 사업지에서 보상을 받은 직원은 즉시 직위해제와 함께 수사의뢰하고 가족이 보상받은 경우도 법적수단을 통해 조치할 예정이다. 

한편, 다음 사업지인 서초구 성뒤마을, 강남구 구룡마을 등 신규 사업지도 직원의 토지거래 정황 등 투기의혹이 있는지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세용 사장은 “공기업이 국민의 신뢰를 잃는 순간 모든 걸 잃게 된다는 각오로 이번 전수조사를 철저히 이행할 예정이며, 결과에 대해서는 그 어느 때 보다 강력한 조치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