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실적 IM-CM 이끌었다…‘어닝 서프라이즈’
상태바
삼성전자 1분기 실적 IM-CM 이끌었다…‘어닝 서프라이즈’
  • 안현준 기자
  • 승인 2021.04.07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금융계=안현준기자] 삼성전자가 뜻밖에 호실적을 기록하면서 경쾌한 출발을 알렸다.

7일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매출을 65조원으로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7.48% 증가한 것으로, 같은 기간 잠정 영업 이익과 대비할 경우 44.19% 증가했다. 

앞서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가 집계한 증권사들의 삼성전자 실적 평균 예상치는 매출 61조539억원, 영업이익 8조9058억원으로 전망했었지만, 실제로는 이를 크게 상회하는 수치를 기록했다.

업종별로 보면 IT·모바일(IM) 부문과 소비자가전(CE) 부문이 선전을 했으며, 반도체 부문은 저조한 실적을 보였다.

특히 업계 관계자들은 올해 1월 출시한 갤럭시노트21이 실적 호황에 영향을 미쳤다고설명했다.  

또한 CE부문도 집콕 수요 특수를 톡톡히 누려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이로 인해 북미와 유럽시장의 수요가 살아나 프리미엄 가전 등이 선전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2분기에도 호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는 반도체 중심의 실적 개선을 관측하며, D램 가격 상승이 2분기부터 본격 반영되고 낸드플래시도 상승세로 전환할 것 같다고 조심스레 예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