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WTIV 독자 모델 개발 성공
상태바
삼성重, WTIV 독자 모델 개발 성공
  • 이재현 인턴기자
  • 승인 2021.04.08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삼성중공업
제공=삼성중공업

[금융계=이재현인턴기자] 삼성중공업이 글로벌 해상풍력발전 시장 성장에 맞춰 친환경 기술이 집약된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독자 모델을 개발하며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삼성중공업은 8일 세계 3大 선급인 ABS(美), DNV(노르웨이), LR(英)로부터 '低탄소 배출 WTIV(모델명 SLW-FUEL CELL)' 개념 설계에 대한 기본 인증을 업계 최초로 동시에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WTIV는  LNG 사용이 가능한 듀얼 엔진,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친환경 기술이 모두 집약된 것으로, 기존 디젤 엔진 선박 대비 CO2 배출을 최대 50%까지 감소시킬 수 있다.

또한 전력사용 효율이 높아 선박 운항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이왕근 삼성중공업 해양사업담당은 "그린 뉴딜 정책의 핵심 축 중 하나인 풍력 발전시장의 성장으로 WTIV 수요는 더욱 확대될 것"이라며, "첨단 친환경 기술이 집약된 독자 모델을 확보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