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청년 지원 방점 둔 692억원 추경 확정
상태바
강남구, 청년 지원 방점 둔 692억원 추경 확정
  • 안현준 기자
  • 승인 2021.04.27 0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강남구
제공=강남구

[금융계=안현준기자]  강남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미래형 매력도시 조성을 위해 692억원 규모의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을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구는 이번 추경에 대해 청년일자리 제공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창업지원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구에 따르면 . 이번 추경에는 ‘강남스타트업밸리’ 구축을 위한 329억2400만원과 미래행정 수요에 대비한 816㎡ 규모의 세곡지구 공공청사용지 매입(14억4700만원), ‘로봇거점지구 조성’(32억5800만원), 청년실직자 일자리 500개 제공을 위한 ‘안심일자리 사업비’(20억9300만원)가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 규모는 전체 추경액의 57.4%에 달한다.

정순균 구청장은 “이번 임시회는 청년기본조례와 소상공인지원조례 개정으로 그간 재난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던 미취업 청년과 폐업한 영업제한 업주를 지원할 근거를 마련할 수 있게 돼 뜻이 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