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제 위원장, 서울기업 대상 ‘2021 UN 조달시장 진출 설명회’ 열어
상태바
김인제 위원장, 서울기업 대상 ‘2021 UN 조달시장 진출 설명회’ 열어
  • 장효남 기자
  • 승인 2021.04.2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계=장효남기자] 서울시의회 김인제 포스트코로나 대응 및 민생안정대책 특별위원장(더불어민주당, 구로4)이 지난 27일 제2대회의실에서 ‘2021 UN 조달시장 진출 설명회’를 KAIST 공공조달관리과정(IGMP)과 공동주관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최근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 중소기업이 틈새 수출시장인 유엔 조달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유엔 조달시장은 뉴욕 유엔 본부와 40여 개의 산하기구, 30여 개의 평화유지군에서 필요로 하는 물품과 서비스를 공급하는 시장으로 2020년 기준 200억 달러 규모의 시장이다. 

우리나라가 지급한 유엔 분담금이 2019년 기준 2%에 비해 국내기업의 유엔 조달 비중이 1.13%에 불과하다. 서울시도 유엔 조달시장 진출 지원 사업은 현재 전무하다. 

이와 관련 설명회에서는 기업들에 대한 공공조달 역량강화 교육, 글로벌 네크워크 구축, 공공조달 전문인력 양성 등에 대한 지원 방안 등이 논의됐다.

참석자들 모습(우측 두 번째 김인제 위원장). 사진=서울시의회
참석자들 모습(우측 두 번째 김인제 위원장). 사진=서울시의회

이에 김만기 KAIST 경영대학 IGMP 교수와 이나래 유엔 조달 전문가는 ‘유엔 조달시장의 개요와 조달현황’과 ‘유엔 조달시장 진출 사례’ 등을 주제로 각각 발제했다. 
발제 후에는 유엔 조달시장 진출 관련 중요 지식과 정보에 대한 기업 관계자들의 질문이 진행됐다.

사회를 맡은 (사)하이서울기업협회 박창현 상임이사는 “오늘 설명회가 980여개 하이서울기업에 새로운 시장 진출이라는 기회를 제공하는 기회였다”며, “추가적인 설명회를 통해 더 많은 기업들과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인사말을 한 김인제 위원장은 “유엔 조달시장은 평화유지, 개도국 지원 등 유엔의 역할이 커지면서 조달시장의 규모도 확대되고 있는 만큼, 서울기업의 역량을 강화해 국제 조달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과 제도 방안 등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