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직원이 말하는 부동산 컨설팅 노트 "집 살까요? 팔까요?"
상태바
국민은행 직원이 말하는 부동산 컨설팅 노트 "집 살까요? 팔까요?"
  • 김충구 기자
  • 승인 2021.06.0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 살까요 팔까요 표지. 갈라북스 제공
집 살까요 팔까요 표지. 갈라북스 제공

[금융계=김충구기자]  KB국민은행 현직 은행원인 전인수 부장이 고객, 지인 등에게 제공했던 실제 부동산 컨설팅 사례를 엄선해 흥미로운 에피소드 형식으로 엮었다. 책에 소개된 에피소드는 이사, 매매, 임대, 대출, 재테크 등 부동산 관련 다양한 형태의 컨설팅 사례가 포함돼 있다. 특히 오랜 기간 금융권의 축적된 근무 경험과 부동산학 박사의 전문성이 기반이 된 저자의 컨설팅 사례는 독자들에게 실질적인 부동산 관련 정보와 지식을 전달한다. 또한 평범한 우리 이웃들의 부동산 관련 고민에 공감하면서 ‘집’ 다운 ‘집’에 대한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된다.

‘집’에 대한 당신, 이웃, 그리고 우리들의 진솔한 이야기

연일 ‘집’이 이슈의 중심이다. 매일 주요 뉴스에 집(부동산) 이야기가 빠지지 않는다. 아파트 가격은 거의 실시간 중계되고 관련 정책은 항상 뉴스의 메인을 장식한다.

물론 최근만 이런 것은 아니다. ‘집’은 항상 정책과 뉴스의 중심이었고, 매일 매일 크고 작은 변화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그만큼 집은 우리 일상에 익숙하고 민감한 키워드라 할 수 있다. 사실 익숙하고 민감한 만큼 다른 사람들의 집에 대한 고민이 궁금한 것도 어찌 보면 당연하다.

“A 씨는 00아파트를 얼마주고 구입했을까?”

“저 아파트 시세가 얼마라는데 B 씨는 대출을 얼마나 어떻게 받았을까?”

“집주인이 전세 보증금을 올려 달라는데 무리해서라도 집을 사는 게 맞는 걸까?”

“부동산 정책은 연일 쏟아지는데 정작 나한테 해당되는 것은 무엇일까?”

“아이 교육을 위해 내 집을 매매하고 유명 학원가 근처 전세로 이사를 가는 게 맞을까?”

“회사원 월급이 뻔한데 C 씨는 어떻게 부동산으로 재테크를 할 수 있을까?” 등등….

집에 대한 고민과 궁금증을 당장 꼽으라고 해도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정도다. 그만큼 집은 일상적인 고민의 대상이며, 동시에 동경과 목표의 대상이라는 방증이다.

『집 살까요? 팔까요?』는 우선 이같은 고민이 당신만의 특이점은 아니라는 것을 일깨워 준다. ‘나만 유별난 고민을 하는 게 아니었어’라는 묘한 동지적 안도감을 얻을 수 있다는 것만 해도 이 책을 읽을 이유는 충분하다.

아울러, 이 책은 현실적이다. 책의 사례들이 바로 당신과 이웃의 실제 얘기 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일반적인 사람들이 집에 대한 고민은 평범하다. 그저 편안하고 안정되게 거주하면서 자신의 형편에 크게 벗어나지 않게 대출을 받기 위해 고민한다. 이러한 고민들은 평범하지만 난제일 수밖에 없다. 난제에 대한 해결책을 의뢰인과 저자가 함께 고민하는 책 속의 사례들은 바로 우리들의 일상적인 이야기로 공감이 간다.

이 책은 전문적이다. 저자는 관련 업계에서도 금융과 부동산 컨설팅이 동시에 가능한 전문가로 손꼽힌다. 실제 책 속에 소개된 저자의 컨설팅 사례는 전문적인 분석을 기반으로 한다. 의뢰인의 자금 사정을 파악해 현실적인 문제를 인정하면서 최대한의 만족감을 이끌어 내는 저자의 컨설팅은 독자의 간접적인 시각으로도 시원한 해법으로 느껴진다.

내 집 마련을 고민하는 맞벌이 신혼부부의 출퇴근 시간과 가용 자금 등을 고려해 매입을 추천하는 아파트 사례의 경우 새 출발하는 부부에 대한 저자의 진심 어린 응원도 느낄 수 있다.

대출금 상환을 고민하는 의뢰인에게는 대출기간, 상환방식, 대출이자 등을 전문적인 금융 정보를 꼼꼼히 비교해 설명하기도 한다.

단독주택으로 이사할 경우 장단점이나 전원주택, 상가 등 여러 가지 형태의 부동산 관련 문제에 대한 저자의 상담 사례도 독자들에게 알짜 정보가 된다. 여기에 책 틈틈이 설명된 주석이나 팁 등도 요약된 부동산 참고 자료다.

책은 크게 두 부분으로 나눠져 있다. 파트1의 ‘내 집을 산다는 것’과 파트2의 ‘내 집에 산다는 것’이다. 그리고 각각 파트에 나눠져 있는 에피소드는 어려운 참고서가 아닌 에세이처럼 편하게 읽힌다. 읽다보면 내 이야기 같아 공감되면서도 (내 집 마련, 임대나 매매, 부동산 투자 등을 위한) 또 다른 용기도 얻을 수 있다.

저자가 부동산 및 금융 전문가인 만큼 책을 통해 얻어지는 관련 지식과 정보는 당연히 유용한다. 그리고 저자가 강조하는 ‘집은 집’이라는 의미가 무엇인지에 대해 자연스럽게 생각해보게 된다.

책의 저자는 “평범한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를 들려줌으로써 그들이 다시 한 번 용기를 낼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은 마음에서 이 책을 내게 됐다”며 “‘지금이라도 집을 사야 할까요?’라는 질문을 던지는 많은 사람들에게 이 책이 현명한 선택을 위한 작은 나침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하나의 바람은 집은 집이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