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중랑구 이전, 노조 등의 반대로 빨간불 켜져
상태바
SH공사 중랑구 이전, 노조 등의 반대로 빨간불 켜져
  • 장효남 기자
  • 승인 2021.06.03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등 내부 직원들 다섯 가지 이유 들면서 이전 불가 외쳐

[금융계=장효남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본사의 중랑구 이전에 빨간불이 켜졌다. 노조와 내부직원들이 이전에 부정적 의견을 보였기 때문이다. 

SH공사 본사 중랑구 이전은 2019년 8월에 이전 발표를 시작으로, 지난해 9월 서울시-중랑구-SH공사의 이전협약(MOU)이 체결되면서 가시화됐다.

여기에 중랑구는 구민의 숙원사업이라는 이유로 같은 해 11월 ‘서울특별시 중랑구 서울주택도시공사 이전 및 촉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후 12월 해당 부지의 지구단위계획 변경안까지 수정가결했다.  

그리고 반년이 지난 1일 서울시장이 박원순에서 오세훈으로 바뀌면서 갖게 된 ‘서울시장-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조찬간담회’서 전석기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중랑4)이 오 시장에게 SH공사 본사 이전 추진현황과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전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전 의원은 “중랑구 이전은 서울시가 ‘강남북 균형 발전’ 내걸고 추진한 사안으로 중랑구민의 숙원사업”이라며, “신내동에 자리 잡을 SH공사는 자족기능과 산업시설이 부족한 중랑구의 발전원동력이 될 것은 물론이고, 공공이 주도한 강남북 균형발전의 상징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보였다.

또한 전 의원은 “그동안 SH공사의 중랑구 이전을 위해 서울시 및 중랑구, 교육청, SH공사 임직원 등 관계자를 수차례 만나 본사 이전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설득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자신감을 표했다.

그러나 이러한 전석기 부위원장의 기대감 및 자신감과는 다르게 중랑구 이전에 대한 SH공사 내부의 분위기는 싸늘하다 못해 격앙된 모습을 보여 이전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노동조합 및 직원들이 다섯가지 아유를 조목조목 들면서 이전 반대를 분명히 한 것이다. 

첫 번째, SH공사 이전이 전임 박원순 시장 당시 결정된 사항으로  삼양동 한달살이 이후 명분은 강남북 균형발전을 위해  강남소재 산하기관 이전이 결정되었으나 실질적으로는 전임 시장과 밀접한 관계에 있는 정치인의 지역구로 졸속 이전이 결정됐다. 

두 번째, 연간 10여만여 명에 달하는 공사 방문 민원인들과 교통약자들을 위해서는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지하철 역사와 연결되어 있는 현재의 위치가 적당하다

세 번째, 현 청사를 매각한 후 신사옥을 건설하는 것 보다는 이미 업무용지로 변경된 신내동의 사옥 예정부지를 SH공사가 중랑구청과 협의하여 중랑구의 랜드마크로 개발하는 것이 집객효과와 시간적 측면 및 경제적 효율성 측면에서 유리하다.

네 번째, SH공사의 사옥이전으로 인한 강남북균형발전 제고효과보다는 사옥이전 예정 부지를 중랑구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공공시설(문화센타, 대강당 등)로 건립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다섯 번째, 그동안 신내동 해당 부지가 장기간 미 활용되고 있어 공사에서는 그동안 아파트로 건설하여 저소득시민의 주거안정에 기여코자 용도변경을 요청하였으나 중랑구는 특성화고 유치를 명분으로 지난 10여 년간 끈질기게 협조를 거부해왔던 부지인데 뜬금없이 SH공사 사옥이전 예정부지로 지정하였고 관련 조례를 제정하는 등 인허가권을 남용하고 있다.

위 와 같은 이유로 노조 등 SH공사 내부에서는 이전에 불가함을 보이고 있어 쉽사리 이전 결정이 날 것으로 보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전임 시장이 결정한 일이 현 시장에서 뒤바뀔 수도 있어 오 시장의 결정에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