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재의원,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왕서방이 버는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 돼”
상태바
최승재의원,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왕서방이 버는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 돼”
  • 장효남
  • 승인 2021.08.1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민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 사태로 생존의 한계에 내몰린
중소상공인·자영업자에 직접 도움이 되는 마중물이 되어야 한다.
최승재 국민의힘 소상공인위원장이 11일 오후 2시 40분 국회 소통관에서 ’정부의 제2차 전국민재난지원금 사용처‘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8.11
최승재 국민의힘 소상공인위원장이 11일 오후 2시 40분 국회 소통관에서 ’정부의 제2차 전국민재난지원금 사용처‘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8.11

[파이낸스경제=장효남]  최승재 국민의힘 소상공인위원장은 ‘21.8.11.(수) 오후 2시 40분 국회 소통관에서 ’정부의 제2차 전국민재난지원금 사용처‘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왕서방이 버는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된다”는 한 자영업자의 청와대 청원 내용을 소개하며 ① 영세 중·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지역사랑 상품권 가맹점 가입 기준 완화, 확대 ② 하나로마트와 식자재마트 사용처 기준 명확화 ③ 배답앱 현장결제와 관련 배달앱 횡포 근절대책 마련 ④ 재난지원금의 지역카드 발급 등 재난지원금이 영세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점포의 매출 증대로 이어질 수 있는 대책을 촉구했다.

최 위원장은 “이번 2차 재난지원금은 더욱 철저하게 준비해서 코로나 재유행으로 인한 방역조치로 막대한 타격을 입고 있는 자영업자, 소상공인이 다시 영업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것”이라며 “코로나 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에게 이번 전국민재난지원금 사용처가 생존을 위한 희망의 기회가 될 수도 있음을 정부가 유념하여 어려운 부분이 있더라도 지원금의 효과가 제대로 나타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