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의원, 고속도로 교통사고 최근5년간 1만135건
상태바
송언석 의원, 고속도로 교통사고 최근5년간 1만135건
  • 김원혁 기자
  • 승인 2021.09.2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간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률, 주간의 1.7배 32개 노선 중 가로등 설치율 50% 미만이 21개
송언석 의원
송언석 의원

[파이낸스경제=김원혁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언석 의원(국민의힘, 경북 김천)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최근 5년간 발생한 고속도로 교통사고 10,135건을 분석한 결과, 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는 야간이 13.6명으로 주간 7.8명보다 1.7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도로공사가 운영 중인 32개 고속도로 중 가로등 설치율 50% 미만인 노선이 21개(66%)에 달하며, 가로등 설치율이 가장 낮은 노선은 제2중부선인 것으로 확인됐다.

송언석 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10,135건이며, 이 중 주간에 발생한 사고가 5,968건(58.9%) 야간에 발생한 사고가 4,167건(41.1%)이다.

이로 인해 발생한 사망자는 총 1.035명으로, 이 중 주간 교통사고에 의한 사망자가 468명(45.2%) 야간에 발생한 사망자는 567명(54.8%)이었다. 사고발생 건수와 달리 야간 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가 훨씬 많았던 것이다. 사망률(교통사고 1건 당 사망자 수)로 환산하면, 야간 사망률은 13.6%로 주간 7.8%의 1.74배에 이른다.

도로교통공단은 홈페이지 교통안전정보를 통해, ‘밤에는 시야의 범위가 좁아져서 특히 조명이 없는 도로에서 운전자는 전조등이 비추는 범위 (보통 위 방향으로는 100m, 아래 방향으로 40m)까지 밖에 볼 수 없으므로 보행자나 위험 물체의 발견이 늦어져, 낮보다 사망사고의 비율이 높다’고 야간운전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있다.

또한, 송 의원이 도로공사가 운영 중인 고속도로 노선의 가로등 설치율을 분석한 결과, 50% 미만인 곳은 제2중부선, 경부선, 서해안선 등 21개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설치율이 가장 낮은 제2중부선의 경우, 설치율이 18%에 불과하며 1km 당 평균 가로등 개수는 평균 1.7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올해 초 정부는 야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고속도로 가로등 미설치 구간에 기상·조도 등을 감지·동작하는 스마트 가로등을 설치하는 등, 고속도로 가로등 설치율을 확대시키기로 했다.

송언석 의원은 “고속도로 교통사고 및 야간사고 사망률을 감소시키기 위해, 안전 운전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가로등을 확대 설치해야 한다”라며, “운전자들도 명절연휴 등 차량의 이동이 평소보다 많을 때에는, 안전 운전에 보다 세심한 주의를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