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한국교통연구원, 자율주행 공공데이터 만든다.
상태바
LG유플러스-한국교통연구원, 자율주행 공공데이터 만든다.
  • 김충구 기자
  • 승인 2021.10.28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모빌리티 공공데이터 활용 기술 및 서비스, 정책 발굴 협력키로
- 한국교통연구원과 2026년까지 국토부 과제 공동연구
LG유플러스는 한국교통연구원과 자율주행기반모빌리티 서비스 실증사업을 수행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세종특별자치시 국교통연구원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주영준 LG유플러스 차세대기술랩장(왼쪽)과 장원재 종합교통연구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한국교통연구원과 자율주행기반모빌리티 서비스 실증사업을 수행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세종특별자치시 국교통연구원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주영준 LG유플러스 차세대기술랩장(왼쪽)과 장원재 종합교통연구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금융계=김충구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 www.uplus.co.kr)는 한국교통연구원(원장 오재학)과 자율주행기반모빌리티 서비스 실증사업을 수행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양측은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증하면서 축적된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자율주행 기술 및 서비스를 발전시키는 연구개발사업을 진행해 갈 계획이다. 또한 데이터 기반 모빌리티 정책을 발굴하여 모빌리티 산업의 성장에 이바지한다는 구상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의 공공데이터는 ▲차량이동 데이터(교통량/통행비용/도로 혼잡비용 등) ▲사람이동 데이터(시간대별 통행량/유동인구/지역별 통행시간 등) ▲대중교통 데이터(BIS 데이터, 노선단위 카드데이터 등) 등으로 구성된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올해 3월 국토교통부의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교통약자 이동지원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과제’를 한국교통연구원과 함께 수주하여 오는 2026년까지 자율주행 공동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주영준 LG유플러스 차세대기술랩장은 “이번 협력으로 유플러스의 5G 통신, 다이내믹맵과 한국교통연구원이 보유한 도로/교통 데이터의 시너지를 통해 자율주행 인프라 기술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