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지점봇’ 시범 사업 시행
상태바
신한銀, ‘지점봇’ 시범 사업 시행
  • 김수지 기자
  • 승인 2021.11.04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활용 영업점 맞춤형 업무 자동화 시범 사업
- 영업점 별 반복적 업무의 자동화로 업무 효율성을 확보하고 고객 상담에 집중

[금융계=김수지 기자]  ‘RPA 고도화’ 사업의 일환으로 국민주택채권 대량 발행과 같이 특정 영업점에서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업무를 RPA 기술로 맞춤형 자동화를 구현하는 영업점 별 맞춤형 업무 자동화를 위한 ‘지점봇(Bot)’ 시범 사업을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지점봇’을 공덕금융센터, 인천법원, 서울서부지방법원 등기국 출장소에 해당 영업점 소속 직원으로 배치하고 국민주택채권 대량 발행업무의 자동화를 지원해 ‘지점봇’의 직원 업무 시간 단축 효과와 자동 점검을 통한 고객 불편 최소화 등을 점검한다.

신한은행은 ‘지점봇’의 영업점 별 자동화 가능 업무의 범위를 넓히고, 업무별 성격에 맞는 최적화된 자동화 프로세스를 고도화하는 등 ‘지점봇’을 개선해 본 사업으로 확대 시행하게 된다.

신한은행 지점봇 시범 사업 시행
신한은행 지점봇 시범 사업 시행

신한은행 관계자는 “영업점 직원이 고객 상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모든 영업점에 적용 가능한 자동화인 알파봇(RPA Bot)에 이어 이번 ‘지점봇’ 시행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비전에 발맞춰 AI를 비롯한 다양한 디지털 기술로 지능형 RPA 서비스를 강화해 고객 중심 금융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2017년 은행권 최초로 RPA 서비스를 도입해 173개 업무의 프로세스 자동화를 개발해 적용했고, 올해 ‘RPA 고도화’ 사업을 통해 전 영업점을 대상으로 한 알파봇(RPA Bot)을 전면 시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