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농․축산분야 탄소중립 달성에 적극 기여
상태바
농협금융, 농․축산분야 탄소중립 달성에 적극 기여
  • 이승호 기자
  • 승인 2022.01.06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Amundi 그린코리아펀드로 조성된 기금 1억원, ‘나눔축산운동본부’에 전달

[금융계=이승호 기자]

농협금융이 농축산분야 탄소저감을 위한 기금을  ‘나눔축산운동본부’에 전달했다
농협금융(회장 손병환)은 지난 5일, 서울 서대문구 소재 농협본관에서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 김태환 농협축산경제 대표, 박학주 NH-Amundi자산운용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축산환경 개선사업 관련 기금 전달식’을 갖고 NH-Amundi 그린코리아펀드로 조성된 기금 1억원을 ‘나눔축산운동본부’에 전달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전달식은 지난해 8월 체결한 농협금융지주와 농협경제지주 간의「농․축산분야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농협금융지주와 농협경제지주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에 동참하고, 농축산 분야의 탄소저감을 위해 다양한 협력방안을 수립한 바 있다.
 축산경제는 가축분뇨의 자원화 및 신재생에너지화 등을 실행하고, 농협금융은 ESG 금융상품과 농업임팩트 투자 지원을 통해 농축산 분야의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하는 추진계획을 수립하여 이행 중에 있다.
 이번 조성기금의 재원인 그린코리아 펀드는 NH-Amundi자산운용의 ESG 대표상품으로, 기업의 사회책임 및 지속가능한 성장성에 대한 자체 ESG 평가와 글로벌 선진 기법을 접목한 운용프로세스를 적용한 펀드다.
 NH-Amundi자산운용이 수취하는 보수의 일정 부분을 사회공헌활동과 환경개선을 위한 공익사업에 활용함으로서 진정성 있는 ESG펀드로 평가받고 있다. 
전달된 기금은 (사)나눔축산운동본부가 추진중인 ‘깨끗한 축산환경 개선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친환경 축산현장을 구현하는 해당 사업은, 축사 주변에 식수(植樹)를 통해 냄새확산 방지를 위한 완충지대를 조성하는 것으로, 탄소배출량 감축에도 효과가 있다.
손병환 농협금융지주회장은 “농축산 분야의 지속적인 발전과 탄소중립을 위한 지원은 농협금융 본연의 역할”임을 강조하며, “경제지주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금융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태환 농협축산경제대표는 “농협금융의 농축산분야의 탄소중립 지원에 감사드리며, 축산환경 개선사업을 통해 환경과 사람이 행복한 친환경· 저탄소 축산 구현을 위해 힘쓰겠다”고 화답했다.

농협금융은 5일, 서울 서대문구 소재 농협본관에서 ‘축산환경 개선사업 관련 기금 전달식’을 갖고 NH-Amundi 그린코리아펀드로 조성된 기금 1억원을 ‘나눔축산운동본부’에 전달했다. 김경수 농협경제지주 상무, 박학주 NH-Amundi자산운용 대표,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김태환 농협축산경제대표, 김용기 NH농협금융지주 부사장, 조재철 농협경제지주 상무(사진 왼쪽부터)가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농협금융은 5일, 서울 서대문구 소재 농협본관에서 ‘축산환경 개선사업 관련 기금 전달식’을 갖고 NH-Amundi 그린코리아펀드로 조성된 기금 1억원을 ‘나눔축산운동본부’에 전달했다. 김경수 농협경제지주 상무, 박학주 NH-Amundi자산운용 대표,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김태환 농협축산경제대표, 김용기 NH농협금융지주 부사장, 조재철 농협경제지주 상무(사진 왼쪽부터)가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