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창립기념식 개최...“항상 앞서가는 새로움으로”비전 제시
상태바
우리금융, 창립기념식 개최...“항상 앞서가는 새로움으로”비전 제시
  • 이승호 기자
  • 승인 2022.01.1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 회장, “ ‘디지털이 강한 글로벌 리딩금융그룹 도약’의 꿈을 이루자”당부
황영기 전 회장, “민족은행의 사명감 넘어 최고의 금융그룹으로 도약해 달라”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창립기념사를 하고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창립기념사를 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이 창립기념식을 가졌다.
지난 11일 서울 중구 회현동 소재 본사에서 ‘New next, Next new(항상 앞서가는 새로움으로)’ 슬로건 내건 이번 창립기념식은  특히, 도전을 거듭한 역사를 바탕으로 성공한 완전 민영화를 축하하고, 최초 금융지주사의 21년 역사 복원을 선언하는 기념식이 되었다고 12일 밝혔다.
완전 민영화를 축하, 최초 금융지주사 21년 역사 복원 선언
손태승 회장은 창립기념사를 통해 우선 고객과 국민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하고, “지주 설립 21주년의 역사를 되살려 우리나라 최초이자 최고의 금융그룹이었던 역사적 자부심을 되찾아야 한다”며, “창발적 혁신으로 ‘디지털이 강한 글로벌 리딩금융그룹 도약’의 꿈을 이루자”고 당부했다.
또한, “증권, 보험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 확대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면서도 모든 자회사들의 위상을 업권 내 상위 레벨로 끌어올려 그룹 수익성을 극대화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재창업한다는 각오로 모든 역량을 디지털 대전환에 쏟아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디지털 시대를 가장 앞서 열어나가는 금융그룹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서 황영기 전 회장이 역대 회장단을 대표해 완전 민영화 달성에 대한 축하 인사와 함께 후배 임직원들에게 “민족은행의 사명감을 넘어 앞으로는 최고의 금융그룹으로 도약해 달라”는 내용의 축사를 했다.
또한, 2016년 1차 민영화와 2019년 지주사 재출범 당시 금융위원회를 이끌었던 임종룡 전 위원장과 최종구 전 위원장은 영상 편지를 통해 한 목소리로 “한국 금융산업을 이끄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금융회사로 발전해 달라”는 격려 인사를 보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코로나 재유행에 따른 방역수칙을 고려해 역대 회장, 사외이사, 그룹 주요 경영진과 MZ 대표 직원 등 일부 인원만 현장에 참석하고, 약 1,000여 명의 임직원들은 줌(zoom)과 유튜브를 통한 생중계를 비대면으로 시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손 회장, “ ‘디지털이 강한 글로벌 리딩금융그룹 도약’의 꿈을 이루자”당부
왼쪽부터 MZ세대 대표직원, 정찬형 사외이사, 박병원 前우리금융지주 회장, 박상용 사외이사, 황영기 前우리금융지주 회장, MZ세대 대표직원,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MZ세대 대표직원, 이팔성 前우리금융지주 회장, 노성태 사외이사, 이순우 前우리금융지주 회장, MZ세대 대표직원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