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애플/아마존 등 미국 회사채 온라인 중개 개시!
상태바
NH투자증권, 애플/아마존 등 미국 회사채 온라인 중개 개시!
  • 김수지 기자
  • 승인 2022.06.18 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온라인 매체 (MTS/HTS) 통해 영업점 방문 필요 없이 외화채권 중개 가능
- 브라질 국채, 미국 국채에 이어 미국 기업 회사채까지 라인업 확대
- 온라인 중개시 기본수수료의 50%로 우대 적용
NH투자증권 애플 아마존 등 미국 회사채 온라인 중개 개시
NH투자증권 애플 아마존 등 미국 회사채 온라인 중개 개시

[금융계=김수지 기자]  NH투자증권(대표이사 정영채)은 애플/아마존 등 미국 회사채의 온라인 중개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작년 3월 NH투자증권 온라인 매체(MTS/HTS)를 통해 외화채권 중개가 가능하도록 디지털 플랫폼을 개발했다. 중개 요청 시점에 수익률과 정확한 매수/매도 가격을 확인할 수 있으며, 환율까지 즉시 결정되는 시스템으로 중개 방식임에도 불구하고 실시간 매매 방식처럼 거래할 수 있다. 이번 업데이트로 브라질 국채, 미국 국채에 이어 미국기업 회사채 세 종목이 추가되었고, 올해 연말까지 구글, 존슨앤존슨 등 중개 종목을 확대할 계획이다.

미국 회사채의 최소 중개 가능 수량은 2만불(약 2,100만원)이며, 온라인 중개 수수료는 기본수수료의 50%로 자동 우대 적용된다.

NH투자증권 이승아 상품솔루션 본부장은 “최근 미국 국채금리 상승으로 미국 초우량 기업들의 채권 금리가 세전환산기준 4%대까지 올라 고객들의 관심이 늘었다.”라고 하며,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원하는 고객 니즈 충족에 대응하기 위해 신규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