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21개 국공립어린이집 지원 건립지 추가 선정
상태바
하나금융그룹, 21개 국공립어린이집 지원 건립지 추가 선정
  • 김수지 기자
  • 승인 2021.08.0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서 지역인 전남 흑산도, 강원 내륙 정선 사북읍 등 21개 국공립어린이집 건립지 추가 선정
■ 2018년 5월 경남 거제 1호 국공립어린이집부터 총 100곳의 어린이집 건립지 선정 마무리
■ 장애아동, 지역 커뮤니티를 위한 어린이집 등 하나금융만의 차별화된 공공보육 인프라 지원
하나금융그룹 어린이집 건립지 선정 이미지
하나금융그룹 어린이집 건립지 선정 이미지

[금융계=김수지 기자]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올해 21개의 국공립어린이집 지원 건립지를 추가 선정함으로써 지난 2018년 5월부터 추진해온 ESG 경영 활동인 ‘100호 어린이집 프로젝트’ 건립지 선정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 2021년 21개 국공립어린이집 지원 건립지 선정 특이 사항

하나금융그룹은 지역별 특성과 상황에 맞춘 공공보육 인프라 지원을 취지로 ▲ 농어촌 보육 취약 지역의 소규모 어린이집 ▲ 장애아동을 위한 어린이집 ▲ 지역 커뮤니티센터와 함께 마련된 어린이집 ▲ 중소기업 근로자 자녀가 함께 이용 가능한 상생형 공동직장어린이집 등 하나금융그룹만의 다양하고 차별화된 양질의 어린이집을 건립하고 있다.

또한 이번 추가 선정된 21개의 건립지 중에는 특히 도서 지역인 전남 신안군 흑산도와 강원 내륙 지역인 정선군 사북읍이 함께 포함돼 그 의미를 더했다.

전남 신안군 흑산도의 경우 섬 유일의 어린이집 시설 노후화로 현재 흑산도 종합복지회관에서 어린이집을 한시적으로 운영 중에 있다. 주민과 관광객을 위한 다중이용시설과 요양 시설 등이 같은 건물에 위치해 있어서 영유아들의 질병 감염 예방 및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새로운 보육전문시설이 필요하다고 판단, 흑산초등학교 인근 접근성과 야외 학습이 용이한 지역을 새로운 어린이집 신축 건립지로 선정했다.

강원도 정선군 사북읍의 경우 사북읍 전체 영유아 수 80%를 책임지는 국공립어린이집의 시설 노후화로 영유아들의 안전문제 해결이 절실한 상황에서 타 어린이집 운영 중단과 잇따른 폐업으로 증가된 읍내 보육 수요를 충당하고자 입지 환경이 양호한 인근 공동주택 주거지에 지상 2층, 정원 150명 규모의 어린이집을 신축 예정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대한민국이 당면한 저출산 상황이 코로나로 더욱 악화되고 있으며 ‘100호 어린이집 프로젝트’는 이러한 현상에 함께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 중 하나이다”며 “하나금융그룹 어린이집이 저출산 상황을 함께 극복하고, 안정된 보육 시설을 기반으로 지역 상생 발전과 미래 세대의 행복을 도모하는 ESG경영 실천의 장으로 확산되어 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100호 어린이집 프로젝트’ 진행 경과

총 1,500억원 규모의 하나금융그룹 ‘100호 어린이집 프로젝트’는 국공립어린이집 90곳과 직장어린이집 10곳을 건립함으로써 ▲ 국가경쟁력 위협 요소인 저출산 및 고령화 문제 극복 ▲ 보육시설 부족 문제 해결 ▲ 보육의 공공성 확보 ▲ 일과 가정의 양립 ▲ 기업의 사회적 역할 수행 등에 대한 공감을 바탕으로 진행되는 ESG 경영활동이다.

2018년부터 지금까지 총 43개 지역에 국공립 및 직장어린이집이 완공됐으며 현재 건립 중인 57개 보육시설을 포함해 2023년까지 총 100개의 어린이집이 완성될 예정이다.

총 100호의 어린이집 중 국공립어린이집 90곳은 보육시설 취약 지역을 선정, 지자체와의 건립 추진으로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나머지 10곳의 어린이집도 중소기업 재직 자녀에 우선 입소 기회를 부여하는 상생형 공동직장어린이집을 포함한 직장어린이집으로 설립·운영함으로써 상생의 기업문화 조성에 일조한다.

또한 100개의 어린이집이 완공되는 2023년에는 약 1만여 명의 아동이 보육 혜택을 받게 되며 직접 고용되는 2천여명의 보육 교사를 포함해 약 5,500여명의 직·간접 일자리 신규 창출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