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착한 임대료 실천은 새해에도 계속 됩니다”
상태바
태광그룹 “착한 임대료 실천은 새해에도 계속 됩니다”
  • 장효남 기자
  • 승인 2021.01.06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열사 건물 입점 소상공인 임대료 올해도 50% 감면 총 8억 지원
태광그룹 흥국생명빌딩 사옥. 사진=태광그룹
태광그룹 흥국생명빌딩 사옥. 사진=태광그룹

[금융계=장효남기자] 태광그룹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계열사 건물 임차인들을 지원하기위해 이번달부터 6개월간 월 200만원 한도 내에서 임대료의 50%를 감면해준다. 

6일 태광그룹에 따르면 태광그룹은 지난해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에 계열사 입점 소상공인들의 임대료를 3개월간 30% 감면한데 이어 올해도 동참해 지난해보다 2억 늘어난 8억원을 지원한다.

주요 계열사인 태광산업과 대한화섬, 흥국생명, 흥국화재, 티시스 등의 건물에 임차 중인 소상공인은 이번달부터 6개월간 월 200만원 한도 내에서 임대료의 50%를 감면해 준다. 일주학술문화재단의 경우는 3개월 동안 같은 월 한도 내에서 50%를 인하한다.

지난해 태광그룹은 대구∙경북지역은 월 감면 한도 없이 70%를 감면하면서 관심을 끌었다. 이로써 총감면액은 지난해 6억에 이어 올해 8억원이 더해지면서 모두 14억원에 이른다.

그룹에서 사회공헌을 총괄하는 정도경영위원회 임수빈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지속적 하락세인 소비심리에 직접 영향을 받는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추가적인 임대료 지원을 결정했다”며, “국민적 어려움에 도움이 될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