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2건)

사진=KB증권[금융계=이유진기자] 최근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가 사모펀드 관련 금융당국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은 가운데 KB증권이 민병현 금감원 전 부원장보를 차기 감사 총괄 임원에 내정될 것이란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천진성 KB증권 감사총괄 전무자리를 민병현 금감원 전 부원장보가 이어 받을 전망이라며, 금감원 내에서 천 전무보다 직급이 높았단 점과 증권검사부국장을 지낸 바 있어 KB증권 측에서 영입 의사를 타진해왔다고 알려졌다.특히 라임펀드 판매사인 KB증권이 제재심의위원회에서 금감원과 치열한 공방을 벌였던 경험이 있었던 만큼, 민 전 부원장보 내정의 영향도 적지 않을 것이란 업계 관계자들의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앞서 금감원은 작년 11월 라임펀드 판매 증권사에 대한 제3차 제재심을 열고 박 대표에게 중징계에 해당하는 ‘문책 경고’를 내린 바 있지만, KB증권은  지난해 12월 박 대표에 대해 KB증권 대표직 1년 연임을 결정했다.이와 관련해 KB증권 측은 아직 박 대표의 징계 수위가 확정되지 않아서 가능했다고 부연한바 있다.하지만  ‘문책 경고’를 받을 경우 금융회사 취업이 3~5년간 제한하고 있기 때문에 금융감독원 무용론이란 지적이 대내외적으로 나온 바 있다.한편 민 전 부원장보는 1962년생으로 청주고와 중앙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노트르담 대학에서 경영학 석사를 취득했다. 1988년 증권감독원에 입사해 기업공시국 부국장과 금융투자감독국장 등을 역임했다. 이후 2016년 3월부터 2019년 3월까지 금감원 부원장보에 선임돼 금융투자 감독·검사업무를 맡았다.이에 KB증권 측은 "민 전 부원장보는 감사임원 후보로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증권 | 이유진 기자 | 2021-02-05 21:18

/사진=청년투데이DB [금융계=이유진기자] 빅히트가 15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한 지 채 10분도 안되는 시간만에 100만주를 넘어섰다.이날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15일 오전 시초가 대비 30% 오른 35만1000원에 출발했다. 시초가는 공모가(13만5000원)의 2배인 27만원으로 형성됐다. 그러나 상한가 기록한 지 1분여만에 다시 주가가 하락, 이날 오전 9시 12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27% 가량 오른 34만4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특히 거래량은 급증하고 있다.이날 9시 개장 후 VI가 걸리면서 2분간 거래를 못하다가 VI가 풀리자 거래량이 쏟아지며 8분 만에 100만주가 넘는 물량이 거래되고 있다.20분 현재 140만주가 넘게 거래되고 있다. 이날 빅히트의 유통가능 주식 수가 670만726주라는 점을 감안하면 매도 가능 주식 수의 20% 넘는 물량이 출회되고 있는 것이다.빅히트는 기관 수요 예측 과정에서 의무보유 확약을 신청한 곳에만 물량을 배정, 상장 첫 날 유통가능 주식 수를 대폭 줄였다.유통가능 주식 수는 전체 상장 주식 수(3384만6192주)의 19.8%로 SK바이오팜(326030)(13.06%)보다는 많지만 카카오게임즈(293490)(20.51%)보다는 적은 상황이다. 다만 이날 매도물량이 적극적으로 출회되면서 빠르게 소화되고 있는 만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의 상장 첫날보다는 거래량이 크게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기관들과 주요주주들이 보유한 주식은 시간이 갈수록 많은 물량이 풀릴 것으로 보인다.일단 최대주주인 방시혁 빅히트 의장이 가진 주식 1237만주만 해도 반년 뒤면 풀린다. 보호예수 기간을 최대 2년까지 걸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가장 짧은 6개월로 잡은 탓이다. 넷마블 보유 지분 708만주 역시 6개월이면 풀린다.또 스틱인베스트먼트가 투자한 주식 70%인 242만주도 3개월 뒤면 보호예수가 해제된다. 의무확약이나 보호예수 물량이 풀릴 경우엔 주가가 크게 흔들릴 수 있다. 

증권 | 이유진 기자 | 2020-10-15 10:21

[금융계=송아림기자] 하나생명이 손님의 데이터 분석을 통해 최적화된 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원큐라이프 체크’ 서비스를 오픈하고 하나생명 모바일 앱에 런칭한다.‘원큐라이프 체크’ 서비스는 손님의 건강정보, 연금, 대출 현황을 한눈에 조회하고 분석하여, 보장이 부족할 경우, 상품까지 추천해주는 개인 맞춤형 서비스로 손님의 불필요한 지출을 줄이고 필요한 보장을 챙겨 건강을 지켜주는 서비스다.이 서비스는 지난 6월 모바일 서비스에 론칭해 자신의 보험 내역을 한번에 조회하고 중복된 보장들을 정리해 똑똑한 금융생활을 원하는 손님들에게 큰 호평을 받았던 보험진단 서비스에 이은 손님 맞춤형 서비스다.‘원큐라이프 체크’ 의 건강검진 서비스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검진결과 정보를 조회하여 건강나이 및 건강관리를 안내하는 서비스로, 최근 몇 년간의 건강정보 추이를 바탕으로 나의 건강상태를 점검할 수 있어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다.하나생명 김인석 대표는 “손님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원큐라이프 체크’ 서비스를 개발했다” 며,  “추후에 건강나이를 보험상품에 적용하여 보험료를 할인하는 등 손님의 합리적인 금융생활을 위해 더욱 고도화된 개인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겠다” 고 밝혔다.   [54년 전통 경제 전문 언론 ┃청년투데이·월간금융계]

증권 | 송아림 기자 | 2020-09-09 19:00

/사진=한국농어촌공사 [금융계=안현준기자] 한국농어촌공사가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모펀드에 수십억을 투자한 것으로 밝혀져 혈세 낭비 논란이 일고 있다.특히 이영 국민의힘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주요 환매중단 사모펀드 공공기관 투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31일까지 공공기관이 가입한 사모펀드는 모두 8건으로 투자 금액은 100억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문제는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에는 6건, 80억원의 공공기관 자금이 투자됐는데, 이중 60억원은 공공기관의 사내근로복지기금이었다.한국농어촌공사는 사내근로복지기금을 20억, 10억원씩 각각 옵티머스 펀드 34호와 40호에 투자했는데, 직원 경조사비 등에 쓰여야 할 근로복지기금이 사모펀드에 투자되 증발되어버린 셈이다. 이를 두고 한국농어촌공사 한 관계자는 "직원들을 위해 사용될 기금이 잘못 투자 되어 날렸다"며 "혈세 낭비 라고 생각된다"고 밝혔다. [54년 전통 금융 전문 언론 ┃청년투데이·월간금융계]

증권 | 안현준 기자 | 2020-09-09 0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