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와 손잡은 포스코, 수소사업 협력 나선다
상태바
현대자동차와 손잡은 포스코, 수소사업 협력 나선다
  • 김시온 인턴기자
  • 승인 2021.02.16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현대차,포스코
사진제공=현대차,포스코

[금융계=김시온인턴기자] 포스코그룹이 현대차그룹과 수소 사업 분야에서 MOU를 체결했다.  

16일 포스코 청송대에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수소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식에서 이와 같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협약식에서 최정우 회장은 “포스코그룹은 현재 7천 톤의 부생수소 생산 역량을 갖추고 있고, 해외 그린수소 프로젝트 참여도 추진 중”이라며 “포스코그룹이 수소를 생산, 공급하고 현대차그룹이 이를 활용하는 관점에서 다양한 협력 기회를 찾아 수소 경제 이니셔티브를 확보하겠다”고 힘주어 이야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탄소중립 달성과 수소경제 전환을 위해 다양한 협업이 진행된다.

대표적으로 포스코그룹은 암모니아를 활용한 그린수소 제조 기술을 개발하고 현대차그룹은 포스코그룹의 그린수소를 사용하는 연료전지 발전사업과 포스코 포항, 광양제철소에서 운영 중인 차량 약 1,500대를 단계적으로 현대차의 무공해 수소 전기차로 전환하는 등의 활동들이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