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국내 최초 보안취약 자동 조치 기능 연구 착수
상태바
신한은행, 국내 최초 보안취약 자동 조치 기능 연구 착수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1.04.08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본점.
신한은행 본점.

 [금융계=이유진기자] 신한은행이 지식정보보안 컨설팅 전문 기업 SSR과 보안취약점 자동조치 기능 공동연구 및 보안조치 체계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보안취약점 자동조치 기능은 신한은행의 아이디어로 국내 최초로 개발되는 것으로 양사는 향후 자동조치 기능 구현을 위한 공동 기획 및 개발을 진행해 SSR의 보안진단 솔루션인 ‘솔리드스텝’에 해당 기능을 탑재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현재 보안취약점 점검 솔루션 운영 및 월 1회 전수 정기점검을 통해 인프라 자산의 보안 안정성을 유지하고 있으며 향후 자동조치 기능을 통해 인프라 보안 및 관련 법률 준수 업무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완성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SSR의 취약점 진단 자동화 기술 적용을 통해 보안 진단 업무의 혁신을 이룰 것으로 확신한다”며 “보안 기술 선진화를 통해 신한은행을 거래하는 고객에게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한 더 안전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