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감사원·기술사·변호사 출신 청렴 옴부즈만 위촉
상태바
SH공사, 감사원·기술사·변호사 출신 청렴 옴부즈만 위촉
  • 장효남 기자
  • 승인 2021.05.27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기 청렴 옴부즈만’ 7인 위촉
황상하 사장 직무대행(왼쪽 네 번째)과 제5기 청렴 옴부즈만 등 SH공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H공사
황상하 사장 직무대행(왼쪽 네 번째)과 제5기 청렴 옴부즈만 등 SH공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H공사

[금융계=장효남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직무대행 황상하)가 감사원 부이사관 출신 위원을 비롯한 기술사, 감정평가사, 변호사, 회계사 등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제5기 청렴 옴부즈만’ 7인을 27일 위촉했다고 밝혔다.

SH공사는 2012년 청렴 옴부즈만 제도를 도입해 부패 사전 예방과 청렴문화 개선에 힘써 왔으며 이번 제5기 청렴 옴부즈만은 전문성과 외부 감시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3인에서 7인으로 확대 개편했다.

임기는 2년이며 공사의 주요 사업과 고충 민원, 부패 취약 분야에 대한 감시와 조사, 제도 개선 권고, 특정 감사 요구 등 ‘외부 부패통제인’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주목할 점은 이번 제5기에 분야별 전문가 위원을 보강하면서 공사 주요 현안과 각종 고충 민원에 대한 보다 전문적이고 적극적인 의견 제시와 제도 개선 권고 등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황상하 SH공사 사장직무대행은 “SH공사가 더욱 투명하고 청렴하게 변화하도록 청렴 옴부즈만의 활발한 활동을 부탁드린다”며 “SH공사는 청렴성과 투명성을 강화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