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김포도시철도 지옥철...국민생활 불편해소에 나서
상태바
허경영, 김포도시철도 지옥철...국민생활 불편해소에 나서
  • 김선근 기자
  • 승인 2021.11.19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가 18일 저녁 퇴근시간 대에 김포 경전철 골드라인 노선(김포역-구래역)에 탑승하여 지옥철을 체험하고 김포시민들에게 하트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국가혁명당 제공]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가 18일 저녁 퇴근시간 대에 김포 경전철 골드라인 노선(김포역-구래역)에 탑승하여 지옥철을 체험하고 김포시민들에게 하트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국가혁명당 제공]

[금융계=김선근 기자]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는 18일 저녁 퇴근시간 대에 김포 경전철 골드라인 노선(김포역-구래역)에 탑승하여 지옥철을 체험하면서 김포는 앞으로 수도권의 중심이 되며 김포를 시발점으로 수도권 환승철도를 계획구상을 밝혔다.

허 후보는 “현재의 교통용량을 과거에 김포일대가 개발이 안된 상태에서 산정하여, 열차운행시간 간격을 좁히더라도 승객이 과포화상태(혼잡율 300%)이고, 노선도 고속주행에 알맞지 않아 80km/h 이상으로 주행시에는 차량이 흔들리고 탈선위험 등 안전에 문제가 있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전철 5ㆍ9호선 연장으로 승객을 분산시키고 안전한 전철로 건설할 계획이다”라고 말하면서,

“최근 유료화가 재개된 일산대교와 고속도로 등, 유료요금제 도로는 앞으로 전부 무료화할 것임을 밝히면서, 유류세로 통일하여 징수하고 차량 보유세는 폐지한다고 말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가 18일 저녁 퇴근시간 대에 김포 경전철 골드라인 노선(김포역-구래역)에 탑승하여 지옥철을 체험하고 김포시민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국가혁명당 제공]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가 18일 저녁 퇴근시간 대에 김포 경전철 골드라인 노선(김포역-구래역)에 탑승하여 지옥철을 체험하고 김포시민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국가혁명당 제공]

이에 따라 주행이 많은 차량은 유류에 포함된 세금만 납부하면 되고 톨게이트는 사라지기 때문에, 톨게이트를 지나칠 때마다 교통정체와 요금납부 스트레스를 겪지 않아 쾌적하고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도록 정책을 추진하겠다. 또한, 주행이 적은 차량은 세금을 거의 내지 않아도 되는 효과도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포는 공해유발산업을 외부로 이전하고 150층 건물 등을 건설하여 황해도 구월산과 서해안 50여개의 섬이 조망이 가능한 베드타운 및 첨단업무도시로 변화시킬 예정이다. 또한, 한강변 한강하구까지 공원화하여 수려한 강변의 경관을 조성하겠다”라고 말했다.

허 후보는 “오늘은 지난 8월 18일 행주산성에서 장군복을 입고 ‘내가 이 나라를 구하겠노라’는 말은 국민을 구하겠다는 뜻으로 3달이 지난 오늘 11월 18일 수능일에 수능에 지친 학생과 학부모님들에게 다시 희망의 약속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가 18일 저녁 퇴근시간 대에 김포 경전철 골드라인 노선(김포역-구래역)에 탑승하여 지옥철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국가혁명당 제공]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가 18일 저녁 퇴근시간 대에 김포 경전철 골드라인 노선(김포역-구래역)에 탑승하여 지옥철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국가혁명당 제공]

이날 김포지옥철 주민불편해소를 호소하는 김포시민들을 대표하는 시민단체와 함께 대선 후보로서는 허경영 후보가 처음으로 현장답사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