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펀드 순자산과 설정액이 각각 15.5%, 13.5% 증가
상태바
21년 펀드 순자산과 설정액이 각각 15.5%, 13.5% 증가
  • 이승호 기자
  • 승인 2022.01.13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1년 펀드 순자산 전년대비 100조원 이상↑, 총 832조원 기록
– 코로나 변동성 확대로 간접투자 열기 이어져, 펀드시장 견고한 성장세 유지

 

 

 

 

 

21년 펀드 순자산과 설정액이 각각 15.5%, 1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투자협회(회장 나재철)가 13일 발표한 「2021년 펀드시장 결산」에 따르면  ’21년 12월말 기준 전체 펀드 순자산은 831.9조, 설정액은 788.4조원으로, 전년말 대비 각각 111.7조원(+15.5%), 93.8조원(+13.5%) 증가하였다.
자금은 파생형을 제외한 모든 유형에서 자금이 순유입되어, ‘21년 전체 펀드시장에 총 66.1조원의 자금이 순유입되었다.
공모펀드 순자산은 전년말 대비 37.4조원 증가(+13.6%)한 312.1조원, 사모펀드는 전년말 대비 74.3조원 증가(+16.7%)한 519.8조원을 기록했다.
공모펀드에서는 혼합자산(+104.1%) 및 혼합채권형(+42.5%), 사모펀드에서는 합채권형(+56.8%) 및 단기금융(+35.7%) 펀드의 순자산 증가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순자산 변동 중 주식형은 해외주식형펀드가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으며, 순자산 총액은 110.8조원으로 전년말 대비 20.1조원 증가(+22.1%)했다.
채권형은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하반기 채권시장이 약세를 보였으나, 순자산 총액은 전년말 대비 11.9조원 증가(+10.1%)한 129.8조원으로 마감했다.
혼합채권형은 공모주 펀드를 중심으로 자금이 유입되며, 순자산 총액은 23.8조원으로 세부 유형 중 가장 높은 증가율(+46.8%)을 기록했다.
파생상품은 고난도 제도 도입 등으로 유일하게 자금 순유출이 일어났으며, 순자산 총액은 50.8조원으로 전년말 대비 소폭 증가(+1.6%)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